공적 마스크, 금천구 약국 현금결제 강요?

신철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3/10 [22:14]

공적 마스크, 금천구 약국 현금결제 강요?

신철호 기자 | 입력 : 2020/03/10 [22:14]

  © 신철호 기자

 

■  공적 마스크, 금천구 약국 현금결제 강요? ■

 

 

          " 마스크 한장당 400원 남아 "

 

 

 

10일 저녁 9시경

금천저널에 한통의 문자가 옵니다.

 

문자인 내용은즉,

 

약국에서 마스크를 구입할때 

카드를 왜 안받아 주냐는 것입니다.

 

전통시장도 카드를 받는데

약국이라 더 이해가 안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왜 약국에서 마스크를 팔때

카드를 안받으려 하는지 알아보았습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개당 1500원에 팔리는 '공적 마스크'를

어떤 약국은 카드를 받아주고 

또 어떤 약국은 카드를 안받아 준 약국이

금천구에 운영되고 있는것으로 파악했는데요.

 

왜 어떤 약국은 카드를 받지

않을까요?

 

금천저널이 알아보니 "카드를 안받아

줄수도 있겠구나"라고 약국을 조금은 이해가

되더라구요.

 

약국 종사자의 말에 의하면,

 

" 마스크 제조업체로부터 매입하는 

계약 단가는 장당 900~1000원이며,

유통업체의 약국 공급가는 1100원이고

 

한 장에 1500원에 판매되는 '공적 마스크'의 

중간 유통업체 마진은 200원이기에

결국 약국의 판매 마진은 한장당 400원이

남는데,

 

거기에 주민등록증, 핸드폰번호 적다보면

직원한명이 전담해야 하기에 사실적으로 

마스크를 안파는게 더 효율적이다"라고

말합니다.

 

 

그러면서,

 

한장당 400원이 남는데 카드로 결제할 경우 카드수수료를 내야 하고 400원의 수익에 

따른 소득세도 내야 하는데 수반되는 경비를 

따질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금천저널이 약국을 운영하다면

카드를 받고 싶겠냐고 되묻길래

솔직히 저는 답변을 못했습니다.

 

그런데 또 일각에서는,

 

국가적으로 엄중한 상황에서 공적마스크 공급과 

관련해  카드수수료율을 방패삼아 이윤을 

우선적으로 따지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법으로는,

 

여신전문금융법상 가맹점이 현금 결제를 

유도하거나 신용카드 결제를 거부한다면 

범죄로 1년 이하의 징역, 1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정해져 있습니다.

 

 

 

금천구 지역신문사 

금천저널 대표 신철호 올립니다.

 

 

기사제보 010-3288-3148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