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아파트 주민 A씨, 4명 개인정보법 위반 고소

신철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2/08 [09:16]

두산아파트 주민 A씨, 4명 개인정보법 위반 고소

신철호 기자 | 입력 : 2019/02/08 [09:16]

 ■ 두산아파트 주민 A씨, 4명 개인정보법 위반 고소

▲     © 신철호 기자



 

 

 

 

지난해 8월 31일 금천구 가산동 두산아파트

113동 앞 주차장이 대우건설 공사현장으로 인해 

땅꺼짐 사고가 발생했던거 다 기억하시죠?

 

조사를 마친 금천경찰서는 지난달 21일 

해당 사고를 ‘인재’로 결론 내고 

대우건설 관계자 등 총 9명을 검찰에 

송치했지요.

 

대우건설사의 잘못이니

1495세대가 살고있는 두산아파트 입주민들과 

피해보상 및 합의를 봐야 되잖아요.

 

현재도 1,495세대중 113세대(7.5%)가

합의가 안되고 있구요.

 

피해보상으로 붕괴된 공사현장과

합의를 마친 인접한 세대는,

 

113동은 290만원,

114동은 270만원, 

115동은 250만원

107동과 112동은 55만원,

 

그리고 나머지 동들은 일괄적으로 

세대별 10만원으로 대우건설과 합의가 

이뤄졌습니다.

 

그런데 왜 갑자기 금천저널이

6개월이 지난 대우건설에 관한 이야기를

꺼내냐구요?

 

어제(7일) 두산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는

A씨가 금천경찰서 경제팀에

 

대우건설 관계자 B씨와 C씨 등이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했다는 내용의 

고소장과

 

관리소장 D씨와  입주자대표회의 회장 E씨를 

상대로 “개인정보를 주민 동의 없이 

제공했다”며 총 4명을 고소했습니다.

 

왜 A씨는 대우건설 관계자 B씨와 C씨등을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했다는 내용으로

고소를 했을까요?

 

고소한 A씨는 " 대우건설 관계자가

두산아파트 합의를 보지않은 총 113가구 

400여명의 이름·연락처·주소 등 상세한

개인정보를 불법으로 취득하고 있었다"며

수사요청을 한것이고,

 

관리소장 D씨와  입주자대표회의 회장 E씨는

아파트 주민들의 개인정보를 주민 동의 없이 

대우건설에 제공한 것으로 의심이 된다"며

수사기관에 조사를 의뢰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고소인 A씨는 “관리사무소에서 대우건설 

관계자로 보이는 20대 여성 2명의 손에는

합의를 보지않은 두산아파트 주민들의 

개인정보가 담긴 종이를 가지고 있었으며,

 

이를 증거로 삼기 위해  촬영해 고소장과

함께 증거물로 금천경찰서 경제팀에

제출한 상태다" 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현재 고소장을 접수 

받아 수사에 착수한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금천구 지역신문사 

금천저널 대표 신철호 올립니다.

 

 

기사제보 010-3288-3148

  • 도배방지 이미지